본문 바로가기
Home > 교육뉴스 > 보도/해명자료 > 보도자료
글자크기

보도자료

  • 프린트
  • facebook
  • twitter
  • kakao
  • blog
  • band
보도자료 : ◇ 부산교육청, 2개 고교 운동부 비리 관련자 엄정 처분키로 상세 정보
◇ 부산교육청, 2개 고교 운동부 비리 관련자 엄정 처분키로
작성자 감사관실 작성일 2019.01.10
○ 부산광역시교육청(교육감 김석준)은 지난해에 실시한 운동부 특정감사에서 드러난 금품 수수 혐의 등 비리에 대해 수사의뢰한 결과, 검찰에서 A공립고와 B사립고 운동부 교사와 지도자의 금품 수수가 사실로 확인됨에 따라 이들 학교 및 법인에 해임 등 중징계 의결을 요구했다고 10일 밝혔다.

○ 영도구 소재의 A공립고에 재직 중인 C 운동부 지도자는 지난 2014년 대학입시와 관련, 대학교수에게 인사 비용 등의 명목으로 학부모로부터 300만원을 받은 사실에 대해 부산지방검찰청 서부지청으로부터 사기로 구약식 처분을 받았다.

○ 사하구 소재 B사립고에 재직 중인 D 운동부 지도교사도 지난 2017년 1월 학교 내에서 운동부 학부모회 총무로부터 판공비 명목으로 현금 220만원을 제공받아 부산지방검찰청 서부지청으로부터 ‘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’ 위반으로 구약식 처분을 받았다.

○ 이에 따라 부산시교육청은 잇따른 운동부 지도자들의 비리 행태를 엄벌하고 학교에 다시는 이러한 비리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사립학교 법인에 중징계(해임) 요구와 공립 해당학교에는 중징계 의결 요구를 각각 통보했다.

○ 이일권 감사관은 “앞으로도 학교 운동부뿐만 아니라 모든 영역에서 금품 수수 비리가 발생될 경우 강력한 처분을 통해 엄단하여 청렴하고 깨끗한 교육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”고 말했다.
 
첨부파일
목록